셀레믹스, 중국 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과 45억원 공급 계약 체결

▲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는 중국 유전자 분석 전문 기업 칭커 바이오로지컬 테크놀로지와 45억원 규모의 공급 계약 체결했다고 밝혔다(왼쪽부터 셀레믹스 중국사무소 박영재 소장, 칭커 마스진 동사장, 포큘라 주보 총경리). 사진=셀레믹스

 

바이오 소재 기술 기업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가 중국 북경에 본사를 둔 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 칭커 바이오로지컬 테크놀로지(Tsingke Biological Technology Co., Ltd,)와 45억원 규모의 비티식(BTSeqTM) 연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공급 계약 규모는 2020년 셀레믹스의 연간 매출액 약 52억원의 87%에 해당하며, 2017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시작한 이래 단일 계약으로 가장 큰 액수다. 계약 구조는 중국 현지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분석 플랫폼을 원활하게 운영하기 위해 셀레믹스의 중국 대리점인 포큘라를 포함한 셀레믹스-포큘라-칭커의 3자 간 계약 형태로 이뤄졌으며, 셀레믹스는 자체 개발한 유전체 분석 기술 비티식을 현지에서 제공하는데 필요한 시약과 분석용 소프트웨어를 중국 대리점을 통해 칭커에 공급할 계획이다.

셀레믹스가 중국 유전체 분석 시장에 진출하는 파트너로 손잡은 칭커는 2004년 설립해 북경, 상해, 광주 등 중국 내 19개의 자회사를 운영하는 유전자 합성 및 분석 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연간 1500만건에 달하는 분석 서비스를 수행하는 업계 대형 기업이다. 칭커는 이번 공급 계약 체결에 앞서 남경, 천진 등 여러 자회사에서 다양한 샘플에 대한 성능 실험을 수행했으며, 초도 양산 제품을 추가로 발주해 현지에서 베타테스트까지 진행하는 등 1년여에 걸친 광범위한 검증 절차를 완료하고 셀레믹스의 기술과 제품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셀레믹스는 지난해 비티식 서비스 출시 준비와 맞물려 해외 진출을 모색해 왔으며, 신규 서비스 출시 1년여 만에 전 세계 2위권의 많은 업체가 치열한 경쟁 펼치는 중국 NGS 시장에서 단일 공급 계약을 이끌어 낸 것은 매우 고무적인 성과로 바이오 업계가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칭커 마스진(马石金) 동사장은 “셀레믹스의 새로운 시퀀싱 기술인 비티식을 통해 칭커는 DNA 합성 서비스와 시퀀싱 서비스 분야에서 독보적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셀레믹스와 함께 다양한 응용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셀레믹스 이용훈 공동 대표이사는 “까다로운 검증 절차를 거쳐 중국 NGS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며 우리 회사의 경쟁력과 혁신적 신기술인 비티식의 시장 수용성을 다시 확인해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계약을 토대로 14억 인구를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NGS 시장에서 우리 회사 브랜드를 알리고, 입지를 확실히 구축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레믹스는 최근 스페인, 포르투갈, UAE, 일본 등 주요 국가에도 신규 대리점 선정을 마쳤고,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입을 위한 준비를 순조롭게 이어가고 있어 앞으로 추가적인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가고 있다.



ⓒ 차이나저널(http://chinajournal.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