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 쇼핑 축제’에서 LG생활건강 ‘후’ 화장품 브랜드 5위에 올라

▲ LG생활건강 후 천기단 화현세트(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20일 마감한 중국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 쇼핑 축제’에서 티몰(Tmall) 기준으로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CNP 등 6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 대비 70% 신장한 5억800만RMB(약 893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중 후는 전년 대비 72% 신장하며 △에스로더 △랑콤 △라메르 △시셰이도에 이어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랭킹 5위에 올라섰다.

특히 후의 대표 인기 제품인 ‘천기단 화현’ 세트는 티몰 전체 카테고리 중 단일 제품 매출 기준으로 아이폰12, 그리에어컨에 이어 3위를 기록했으며 화장품 카테고리에서는 1위에 등극했다.

이 밖에 숨은 90%, 오휘는 55%, CNP는 57%, 빌리프는 68%, VDL은 209% 성장하는 등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높은 성장을 보였다.



ⓒ 차이나저널(http://chinajournal.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