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중국 공유경제 대표산업으로 떠오른 공유자전거… 우리도 주목해야”

모바일 결제·신용도 관리·빅데이터 활용 등 발전사례 주목해야

 

파이팅을 외치는 중국 원스텝자전거 사(1步单车) 직원들(사진=1步单车사 홈페이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공유자전거 산업에 주목해 우리도 공유경제 산업 발전을 위해 중국의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청두 지부가 16일 발표한 최근 중국 공유자전거 산업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중국의 공유자전거 시장규모는 지난해 1028000만 위안(약 170억 원)으로 2016년 처음 공유자전거가 등장한 이후 8.3배 성장했다이용자 수는 전년 대비 108.1% 증가한 22000만 여명을 기록했으며 올해 말까지 3억 명에 이를 전망이다.

 

중국의 공유자전거 이용자들은 30세 이하의 젊은 층이 전체의 약 70%를 차지하고, 주로 출퇴근 시에 활용해 교통비 절감과 교통체증 감소에 기여하고 있다중국정보통신연구원에 따르면 공유자전거로 인한 교통비 절감교통체증 감소환경 보호에너지 절감 등 사회적 기여 금액이 2,213억 위안(약 36조 원), 직간접 취업효과가 39만 명에 이른다.

 

중국의 공유자전거 1위 기업인 오포는 내수시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세계 20여 개국에서 1,000여대의 공유자전거를 운영하는 등 해외진출에도 적극적이다오포는 한국형 공유자전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4월 KT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산에서 시범사업을 시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주요 기업들의 경쟁적 시장 확장과 수익성 악화자전거 수 급증으로 인한 통행 방해안전사고 등은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또한 남는 자원을 공유하는 것이 아닌자본을 대량으로 투입해 공유하기 위한 자원을 제작·공급하는 산업 구조상 지속가능한 수익모델 창출에 한계가 있다는 주장도 있다.

 

무역협회 청두 지부 이원석 과장은 공유자전거는 3억명에 달하는 중국인들이 매일 접하는 공유경제 산업이라는 점에서 상징성이 크다면서, “우리나라도 공유경제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모바일 결제 시스템이용자 신용도 관리빅데이터 활용방안 수립법제도 정비 등 사회적 여건을 조성해 나가는 한편중국의 사례를 통해 예상되는 문제들을 점차 보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차이나저널(http://chinajournal.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

  •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