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투자 최적지 치둥시에 ‘한중산업단지(中韩合作产业园)’ 오픈

중국 치둥시에서 열린 '한중산업단지(中韩合作产业园)' 현판식

중국 공업정보화부 중소기업발전촉진센터, 치둥시인민정부 그리고 한중협회는 2016년 11월 10일 오전 ‘한중산업단지(中韩合作产业园)’ 현판식을 가졌다.

 

2016년 11월 10일 오전, 중국 공업정보화부 중소기업발전촉진센터치둥시인민정부 그리고 한중협회(회장 이성우)가 치둥시에서 ‘한중산업단지(中韩合作产业园)’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앞서, 세 기관은 지난 5월 20일 ‘한중 중소기업 국제협력단지’ 설립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중국 정부의 심사를 거치며 개설을 준비해 오다 ‘2016 중국 치둥 과학기술 축제 및 국제 경제무역 상담회’에 맞춰 현판식을 거행했다.

 

이 날 행사를 위해 치둥시인민정부는 한중협회 이성우 회장과 협회 임직원을 초청하여 그 간의 진행 상황과 성과, 단지 내 시설 등을 소개했으며, 이어 중국 공업정보화부 중소기업발전촉진센터는 한중협회를 포함한 협력 기관과의 간담회를 통해 한중산업단지 발전을 위한 의견을 청취했다.

 

한중협회는 치둥시인민정부와 함께 세부적인 운영 규정과 정책 등을 마련한 후 설명회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며,

 

현판식에 참석한 이성우 회장은, “치둥시는 한국에서 직항편이 많은 상하이 푸둥 공항에서 1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한 곳입니다.

편리한 교통, 저렴한 물가와 저투자 비용, 적극적인 치둥시정부의 정책 지원 등을 활용한다면 중국 현지 생산을 모색 중인 우리 기업들에게 가장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입니다.

이 곳에서 세계 태양광 패널 시장을 선도하면서 이미 성공적으로 자리 잡은 한국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한화그룹이 투자한 현지 법인 한화신넝위엔(韩华新能源) 유한공사입니다. 국내에서는 한화큐셀이라 부르는 이 기업은 실적 뿐만 아니라 모범적인 경영으로 치둥시 현지인들의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이처럼 앞으로 제2, 제3의 성공 사례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며 중국 진출을 계획하는 기업들에게 투자 후보지로 적극 검토해 볼 것을 추천했다.

 

한중 중소기업 국제협력단지(中韩合作产业园) 현판식

‘한중산업단지(中韩合作产业园)’ 현판식에서 촬영 요청에 응하고 있는 중국 치둥시인민정부 순지엔중(孙建忠) 부시장(왼쪽)과 한중협회 이성우 회장

 



ⓒ 차이나저널(http://chinajournal.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