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애플 페이로 중국 최대 은행과 손잡았다

2월 18일 중국에서 애플 페이 서비스가 시작되었다.(사진=APPLE(中国))

2월 18일 중국에서 시작된 애플 페이 서비스 화면(사진=APPLE(中国))

 

2월 18일 애플이 공식적으로 중국에서 애플 페이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중국 공상은행(Industrial and Commercial Bank of China)을 주요 파트너 삼아 출범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이미 세계에서 가장 큰 스마트폰 시장이며 새로운 비지니스로 통해 매출과 이윤을 극대화 해야하는 애플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선택으로 보여진다.

중국 인터넷 네트워크 정보 센터에 따르면 중국은 2015년에 약 3억 5천 명 정도가 스마트폰을 통해 상품을 구매 하였다고 발표 했다.

애플은 앞으로 애플 페이가 중국 기존 모바일 결제 회사보다 더 안전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어렵지 않게 중국 모바일 결제 시장을 공략 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 하고 있다.  또한 애플이 현재 중국 모바일 페이 시스템에 불만이 있는 고객을 만족시켜 줄 대체 모바일 결제 시스템이 될 가능성도 크다.  하지만 이미 포화된 중국의 모바일 결제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알리 페이와 차이푸통이 애플의 중국 서비스가 개시되고 있지만 아무런 대응이 없으며 향후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차이나저널(http://chinajournal.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