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경복궁에서 광복 70주년 기념 아리랑 대축제 개최

광복 70주년 기념 아리랑 대축제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아리랑으로 하나 되는 감동의 무대가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 문화재청(청장 나선화), 문화융성위원회(이하 융성위)는 광복 70년 기념 ‘아리랑 대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열리는 ‘아리랑 대축제’ 공연을 중심으로 10월 1일(목)부터 7일(수)까지 총 7일간 아리랑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서울 경복궁 및 건대입구역 ‘커먼그라운드’ 일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재즈, 케이 팝 등 다양한 형태의 아리랑 선보여…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10월 5일(월) 오후 7시,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펼쳐지는 ‘아리랑 대축제’ 공연에서는 전통예술, 재즈, 케이 팝(K-pop) 등 다채로운 형태의 아리랑이 펼쳐진다. 특히 광복 70년을 상징하는 70인조 합창단이 부르는 아리랑이 공연의 대미를 장식하는 순서로 마련됐으며, 인순이, 김덕수 사물놀이패, 에스지(SG)워너비, 씨스타, 에일리 등 세대를 초월하는 스타들이 공연에 대거 출연해 광복 70년의 의미를 함께 돌아보는 시간을 만들 예정이다.

공연에 앞서 오전 11시부터 경복궁 협성문 인근에서는 다양한 지역의 아리랑 듣기 체험을 비롯해, 아리랑의 고유한 가락에 새로운 박자를 입히는 게임 체험, 세계 전통악기로 아리랑을 연주해 보는 체험 프로그램 등이 운영된다. 아리랑에 대한 색다른 체험이 아리랑의 가치를 다시 한번 일깨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고, 듣고, 느끼는 아리랑으로 탈바꿈,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도약

10월 1일(목)부터 7일(수)까지 일주일간 펼쳐지는 ‘아리랑 스트리트 위크’는, 건대입구역에 있는 컨테이너복합쇼핑몰 ‘커먼그라운드’에서 펼쳐진다. ‘아리랑 비트 스튜디오’ 등 아리랑을 다양한 형태로 접할 수 있는 체험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적극 활용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젊은 세대들도 즐겁게 아리랑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또한 ‘노래’로서의 아리랑이 아닌, ‘스토리’로서의 아리랑도 준비됐다. 10월 4일(일)에 펼쳐지는 ‘아리랑 토크콘서트’에서는 다양한 강연자들이 연사로 참석하여, 아리랑에 대한 생각들을 자유롭게 풀어낸다. 또한 10월 3일(토)에는 아리랑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디제잉 공연과 비보잉 공연 등 다채로운 퍼포먼스 공연이 펼쳐진다.

대한민국의 대표 민요인 아리랑, 새로운 문화 브랜드로 태어나다

광복 70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기획한 ‘아리랑 대축제’는 개최하는 문체부와 문화재청 담당자는 “‘아리랑 대축제’를 통하여 아리랑을 더욱 가깝게 느끼고 새로운 문화 브랜드로 소통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며, 우리의 전통음악인 아리랑의 중요무형문화재 지정과 더불어 앞으로 전승의 법·제도적 기반을 구축하고, 생활 속 아리랑을 확산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복 70주년 기념 아리랑 대축제

 



ⓒ 차이나저널(http://chinajournal.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

You may also like...